오늘 본 상품
최근 본 상품이 없습니다 최근 본 상품이
없습니다.
이전 이전
1/1
다음 다음
맨위로 맨위로 맨아래로 맨아래로
마닐라 바탕가스 명문 깔라따간CC에서 해변가 비치 호텔에 숙박하면서 매일 36홀 라운드하는 상품입니다.
◐부산-마닐라◑ 깔라따간CC 5일(108홀)★가성비 최고!★
◐부산-마닐라◑ 깔라따간CC 5일(108홀)★가성비 최고!★
50%
799,000
399,000
SUN MON TUE WED THU FRI SAT
총 상품금액 0
상품문의 및 예약 ☎ 1599-5021 또는 ☎ 010-9900-1104

마닐라 국제공항 → 비누북산 비치 호텔

비누북산 비치 호텔 → 깔라따간CC

마닐라 남쪽 2시간 30분 거리의 바탕가스 주에 위치한

깔라따간 골프클럽은 1978년 오픈한 파 72의

챔피언 코스입니다.

64펙타의 면적에 아름다운 해안선이 내려다 보이는

것이 특징으로 필리핀 상류층의 주말 휴양을 위해

설계 된 골프클럽 입니다.

근처 해변에서 해수욕과 골프를 같이 즐기려는 마닐라

부유층들을 위해 조성된 이유로 헬리곱터 착륙장까지

마련되어 있을 정도 입니다.

호수와 바다 사이에 위치한 레이아웃, 그리고 굴곡진

슬로프 사이로 펼쳐진 과일나무와 관목, 꽃들의

아름다움이 마치 잘 가꾸어 놓은 과수원이나 정원 같은

아름다운 곳 입니다.

잔디는 "카펫"에 비유될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러우며

골프코스는 아름다운 굴곡으로 인해 페어웨이와

그린이 마치 접혀진 것처럼 만들어져 있기때문에

골퍼들에게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해줍니다.

또 수많은 벙커와 풀들이 무성한 그린은 수준급의

골퍼들에게도 난코스에 들 정도로 어려운 코스에

속하는편입니다.

현존하는 최고의 골프코스 설계자인 탐파치오,

잭 니콜라우스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로버트 트랜트

존스 쥬니어가 설계하였으며 매니저가 필리핀 선수권자

출신으로 골프장 관리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부은 결과

오늘날의 깔라따간 골프장이 만들어 졌습니다.

그림처럼 펼쳐진 페어웨이의 전경이 매우 아름답고

도그레그와 짧은 롱홀들과 긴 숏홀들이 곳곳에

혼재하여 쉽지 않은 코스입니다.

파 3번의 8번홀은 11번홀과 같은 연못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한국 국가대표 골프감독을 지낸 "한성룡" 감독"이

골프장의 그린은 세계 100대 골프장의 그린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라고 표현할 정도로

필리핀의 최고의 그린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홀과 홀 사이의 동선이 짧고 모든 코스가 아름다운

연못을 끼고 있어 전경을 감상하며 골프를 즐기기에

손색이 없는 곳 입니다.

바탕가스 주 비누북산 비치에 해변을 끼고 있는

비누북산 비치호텔은 총 45개의 객실을

가지고 있습니다.

객실 모양이 축구공, 이글루, 무당벌레 (?) 등과 같이

특이한 모양을 하고 있어 마치 해변가에 위치한

글램핑을 온 듯한 느낌을 주는 호텔입니다.

객실 내부는 단순하고 깔끔한 편으로

36홀 라운드 후 해변에서 음주가무를 즐기시기에는

최상의 장소로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하는 상품입니다.

수영장은 작지만 관리가 잘 되어 있으며,

바로 앞 해변가에서 해수욕을 한 후 수영장에서

바닷물을 제거하기에는 안성맞춤 입니다.

저녁식사는 비치 앞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게되며,

퓨전 한식과 샤브샤브 그리고 별도로 주문하시면

통돼지BBQ와 각종 해산물을 드실 수 있습니다.

이 곳 비누북산 비치는 "마따붕카이 호핑투어"로

많이 알려져 유명한 곳으로 골프 뿐만아니라

아일랜드 호핑투어 후 석양이 질 무렵

바다위에 띄워진 땟목 레스토랑에서 씨푸드와 함께

석양의 풍광을 만끽할 수 있는 여유롭고 낭만적인

장소입니다.

업체 찾아오시는 길
골프벅스
주소
부산광역시 연제구 쌍미천로 142번길 24, 1층 (연산동)
연락처
1599-5021
상품에 대해 궁금하신 점이 있으면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상품을 주문하기 전에 궁금하신 점이 있으면 1:1온라인문의나 상품문의를 남겨주세요.
환불/취소에 대한 문의는 고객센터 1:1온라인문의를 이용해주세요.
상품과 관계없는 글이나 광고, 비방글은 사전 고지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글을 쓰실 때에는 노출되기 쉬운 개인정보는 절대 남기지 말아주세요.